전체기사

삼진제약 “올해 포스트 플래리스 발굴에 주력할 것”

삼진제약은 22일 서울 마포 삼진제약 본사에서 제 51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지난해 경영 실적 및 2019년 영업 기조 보고 등 현안을 의결했다. 삼진제약은 2018년 영업 보고를 통해 '플래리스', '게보린' 등 주력 제품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매출 2600억, 영업이익 595억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 주당…

칸젠, 눈 속 토양에서 보툴리눔 균주 추가 발견

칸젠이 보툴리눔(보톡스) 균주를 추가 발견, 질병관리본부에 정식 등록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칸젠에 따르면 국내 유명 산 정상의 눈 속 토양에서 채취한 각각 다른 검체에서 2종의 보툴리눔 균주를 발견했다. 이후 관계기관의 검증과 현장 실사를 마치고 최근 보툴리눔 균주에 대한 관리번호를 부여받았다. 칸젠은 채취 후 균 분리, 균주의 성상,…

SKY캐슬? 의사도 양극화..”의사의 과로는 문제없나요?”

갖가지 화제를 뿌린 드라마 SKY캐슬 속의 의사의 삶은 화려하다. 수십 억 원이 넘어 보이는 최고급빌라(SKY캐슬)에서 살고, 일류 식당에서 비싼 외국양주를 곁들여 만찬을 즐긴다. 병원에 출근하면 대학병원 원장 자리를 놓고 사내 정치에만 몰두하는 것처럼 보인다. 허구가 많은 드라마 속의 인물은 실제와 크게 다르다. 물론 소수의 의사들은…

서울대병원, 이름 대신 “A0001님, 들어오세요”

서울대병원이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이름 없는 병원' 시스템을 도입해 시행 중이다. 서울대병원이 지난 21일부터 국내 최초로 환자 이름을 호명하지 않는 진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내원 후 진료과 앞에서 순서를 기다릴 때, 간호사는 해당 환자의 이름을 호명한다. 서울대병원에서 이번에 새로 도입한 시스템에 따르면, 환자는 진료 당일 이름…

일동 아로나민, 능률협회 선정 6년 연속 브랜드파워 1위

일동제약은 활성비타민 피로회복제 아로나민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대표 김종립)이 주관하는 ‘2019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종합영양제부문 6년 연속 1위에 올랐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매년 소비자 조사를 통하여 대한민국의 소비생활을 대표하는 브랜드를 평가, 인증하는 제도다. 이번 조사는 2018년…

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알제리 시장 진출

GC녹십자엠에스가 알제리 내 혈당측정기 점유율 1위 기업과 계약을 체결해, 글로벌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는 스위스 기업인 '메디시스 인터내셔널(Medisys International)'과 당화혈색소(HbA1c)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급…

고 윤한덕 센터장 생전 소망..응급의료체계 바꾼다

고(故) 윤한덕 센터장이 생전에 심혈을 기울였던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가 20일 출범했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중앙응급의료센터를 운영 중인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이 협의체 공동 위원장을 맡고, 응급의료 정책 입안자, 민간 전문가, 환자단체 대표 등 총…

대한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장에 고문희 초당대 교수

고문희 초당대 간호학과 교수가 최근 제7대 대한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2년. 고문희 교수는 초당대 부총장, 정신간호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대한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는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을 비롯해 인문학, 사회과학자들이 다학제적인 접근을 통해 의료 현장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연구하는 학회이다.

이름만 다른 약들이 너무 많다? 복제약 어떻게 되나

시중에 복제약이 넘쳐나고 있다. 이름만 다를 뿐 같은 성분의 복제품이다. 전문용어로 '제네릭'이라고 한다. 직접 신약을 개발하지 않고 타사의 오리지널약을 베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끄는 기발한 이름으로 매출을 올리는 제약사들이 늘고 있다. 정부는 찍어내듯 양산되는 복제약이 위험수위에 왔다는 판단이다. 복제약 난립으로 환자의 안전이 크게…

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판권 인수

대웅제약이 한국테라박스의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국내 판권을 인수해 올해 상반기 출시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19일 "연간 3000만 명이 넘는 해외 출국자 시대에 고품질의 백신의약품을 공급함으로써, 여행자 백신시장 확대를 통한 해외유입 감염병 예방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비보티프 캡슐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노악(NOAC), 저체중 심방세동 환자에 효과적

출혈 위험이 높은 저체중 심방세동 환자에게 항응고제로 와파린보다 노악이 효과적이고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이소령 교수팀이 저체중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에서 전통적인 항응고제 와파린과 최근 개발된 노악 투여군을 비교 분석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와파린은 전통적인 항응고제로 비타민 K에 의존하는 혈액 응고 인자 합성을…

직장 갑질? “중소병원에서는 꿈도 못 꿔요”

“간호사 태움 문제요? 중소병원에서는 상상도 못합니다.” 최근 직장 내 갑질이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간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 병원 내 간호사 간의 괴롭힘은 ‘태움’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재가 될 때까지 태움”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작년부터 태움으로 인한 간호사들의 극단적 선택이 잇따르면서 태움이 크게 주목받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