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정책

제약 바이오는 초상집…돌 던지는 정부?

"제약 바이오 기업이라고요? 지원 빵빵하게 하고 규제도 풀어줄 테니 신약도 개발하고 잘 좀 해봅시다. 윗 분께서 미래 신성장 동력이라고 기대가 많고 우리도 아주 관심이 많아요." "지원이요? 지원은 무슨…

2022년까지 보건의료 일자리 5만5000개 신규 창출

정부가 2022년까지 보건의료 분야 일자리 5만5000개를 새로 만든다. 지역 사회 내 생활 밀착형 건강 관리 체계 구축, 양질의 의료 서비스 제공 대책 등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늘릴 계획이다. 대통령…

바이오 산업 규제 완화 법안, 밀실 공청회 논란

바이오 산업 규제 완화 법안을 두고 산업계와 시민 사회 단체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국회 소위원회가 밀실 공청회를 진행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는 13일 오전…

복지부, AI 등 혁신 의료 기술 평가 트랙 도입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의료 기술에 대해 정부가 조기 시장 진입이 가능하도록 별도 평가 트랙을 마련한다. 보건복지부는 13일 "'혁신 의료 기술 별도 평가 트랙' 내용을 담은…

DTC 유전자 검사 항목 확대 원점 재검토

국가생명윤리위원회가 소비자 직접 의뢰(DTC, Direct-To-Consumer) 유전자 검사 항목 확대를 공식적으로 재검토하기로 했다. 시민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 등 공론화 방안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복지부 2018년 대비 14.7% 9조3596억 원 증가

보건복지부 2019년도 예산이 정부안 대비 1391억 원 증액된 72조5150억 원으로 확정됐다. 헬스 케어, 바이오 제약 산업 지원을 위한 예산도 2018년 대비 증가했다. 국회는 지난 8일 2019년도…

한국 복제약이 86.7% “제약사, 몇 천만 원 아끼려고…”

정부가 국내 의약품 중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제네릭 의약품 제도 손질에 나섰다.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보건 당국은 7월 제네릭 의약품 제도 개선 협의체를 발족했다. 일명 발사르탄 사태로 촉발된…

제2기 4차산업혁명위 헬스 케어, ‘디지털’에 초점

제2기 4차산업혁명위원회 헬스케어특위가 디지털헬스케어특위로 이름을 바꾼다. 디지털헬스케어특위는 인공지능(AI), 빅 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 활용 방안 논의에 집중할 계획이다. 장병규 위원장은 10일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