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정책

스마트 콘택트렌즈, 식약처 승인 통과하려면?

신종 융복합 의료 기기 제품화를 지원하기 위한 의료 기기 가이드라인 18종이 연내 발표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9일 "2019년 한해 의약품, 의약외품, 화장품, 의료 기기 등…

식약처, 의료 기기 52종 부작용 사례 공개

인공 무릎 관절, 개인용 인공 호흡기 등 주요 의료 기기 제품 부작용 정보가 확대 공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소비자의 의료 기기 부작용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제품별로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식약처, 희귀병 환자 치료 접근성 확 높인다

올해 해외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 등 희귀·난치 질환자를 위한 각종 제도가 개선된다. 동시에 발사르탄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의약품 및 의료 기기의 안전 관리가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이…

의료진 폭행 처벌 강화…’임세원 법’ 발의

의료인 안전 강화와 중증 정신질환자의 지속적인 치료를 위한 '임세원 법'이 발의됐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TF' 팀장인 윤일규 의원이 일명 '임세원 법'으로 불리는 의료법과…

규제 샌드박스, 모호한 임상 규정 풀릴까

" 투잡 생동성/임상 참여자 모집" "피부 임상 연구, 건별 60,000원"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 유독 글씨가 많은 광고가 있다. 대형 스크린도어 광고판, 지하철 차량 내 광고판에 붙은…

최성락 식약처 차장,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식품의약품안전처 최성락 차장이 18일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를 방문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국내 처음으로 세포배양방식을 이용해 제조한 계절독감 백신과 수입에 의존하던 대상포진 백신을 개발해…

자카르타로 간 韓 의료 기기? “현지 맞춤 전략 짤 것”

한국 보건의료 분야 해외 진출이 1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보건 당국이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지원 정책 방향을 밝혔다. 김혜선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16일 전문기자협의회 간담회에서 보건 산업 해외…

정부, 민간 사이버 보안 강화한다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의료, 교통 등 민간 부문의 사이버 보안 강화 계획이 논의됐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주재하는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지난 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됐다. 회의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