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기기·디지털

“기술보다 환자…디지털 헬스케어, 신뢰 쌓아야”

IT 분야에서는 데이터 수집 기능이 탑재된 의료 기기와 분석 소프트웨어가 헬스케어 솔루션이라는 이름으로 묶여 연일 언론에 오르내린다. 하지만 산업계는 기존 의료 시장의 문턱, 규제의 벽이 높다는 지적을…

애플워치의 심전도 정확할까

지난해 출시된 애플의 애플워치4에는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삼성, 피트빗 등이 출시한 스마트 워치나 스마트 밴드에도 다양한 신체 활동 모니터링 기능이 들어가 있다. 웨어러블 기기의 측정…

복지부, 2월 체외진단 의료 기기 문턱 낮춘다

보건 당국이 체외진단 의료 기기에 대한 신의료기술평가 사후 평가 방침을 오는 2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권용진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사무관은 14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늦어도 2월 초에는…

글로벌 IT 기업, 2019 헬스케어 시장 각축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이 헬스케어 진출을 선언했다. 주요 글로벌 IT 기업들도 2019년 헬스케어 사업 계획을 발표하는 등 헬스케어 시장을 향한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 라인, 전문회사와 함께 원격의료…

네오펙트, 뇌졸중 재활 기기 美 특허 획득

디지털 재활 솔루션 기업 네오펙트가 스마트 글러브 센서 기술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 네오펙트는 14일 "손 재활 기기인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의 센서 기술에 대한 미국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CES 2019] 의료 데이터, 스마트 냉장고에 붙는다면?

의료 데이터가 지닌 가치를 보다 확산시키기 위해 핸드폰, 냉장고 등 사용자에게 친숙한 기존 제품군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모비헬스뉴스는 지난 11일(현지 시간) 막을 내린 세계 최대 소비자…

암 경험자 자가 관리 돕는 ‘에필 케어’ 출시

174만 명에 이르는 국내 암 경험자의 예후 관리를 돕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가 출시됐다. 디지털 헬스 전문 기업인 라이프시맨틱스는 11일 "암 경험자 자가 건강 관리 서비스 앱 '에필 케어(efiL…

FDA, 헬스케어 제품 ‘기업 평가’로 先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실증 자료가 부족한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 승인에 기업 탁월성 지표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10일(현지 시간) 헬스케어 IT 뉴스는 지난 7일 FDA가 인공지능(AI) 및 디지털…

[CES 2019] 병원에서 집으로 의료 서비스 중심 이동

지난 9일(현지 시간) 'CES 2019' 디지털 헬스 서밋 개회식에서 최근 몇 년간 개발된 원격 의료 기술 덕분에 환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의료 기관에서 적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MS, 클라우드 기술로 신약 연구 질 높인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의료 데이터 기술 기업 올스크립트(Allscripts)와 손잡고 임상 연구자 간 의료 데이터 매칭 기술을 개발한다. 헬스케어 IT 뉴스는 지난 8일(현지 시간) MS가 올스크립트의…

23앤드미 “체중 관리도 유전자 맞춤으로”

유전자 정보 분석 기업 23앤드미(23andMe)가 고객 맞춤형 체중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8일(현지 시간) 모비헬스뉴스에 따르면, 23앤드미는 이날 오전 "유전자 맞춤형 체중 관리 서비스 구축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