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학회 “제1저자 기준에 합당한지 의심스럽다”

[대한의학회]

대한의학회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 “저자기준에 합당한지 의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단국대 당국, 책임저자, 모든 공동저자들은 빠른 시일 내 사실을 밝혀 더 이상의 논란이 없도록 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했다. 대한의학회는 대한외과학회·내과학회 등 186개 학회가 소속된  국내 의학 연구 분야 최고 학술단체다.

대한의학회는 22일 서울 서초구 반포 쉐라톤 팔레스호텔에서 긴급이사회를 열고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의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과 국제의학학술지편집인위원회(ICMJE) ‘저자자격기준’에 따르면 논문작성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람이 제1저자가 된다고 규정돼 있다”며 “실제 이 연구가 진행된 시기와 제1저자가 연구에 참여한 시기를 고려하면 해당자가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이 저자기준에 합당한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의학회는 해당 논문에서 조씨의 소속이 한영외고가 아닌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표기된 것과 관련, “논문에 발표된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표기가 학술지의 기록으로 허용 가능하더라도 일반적인 기록인 해당 연구기관과 저자의 실제 소속기관을 동시에 명시하는 방법과는 차이가 있어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권고했다.

의학회는 “논문의 투고, 심사, 게재 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되지만 조씨의 충실성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어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고등학생들의 연구참여는 권장할 사항이지만 부당한 연구논문 저자로의 등재가 대학입시로 연결되는 부적합한 행위는 방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의학회는 “연구 선진국에서 시행하듯이 연구에 참여한 고등학생들에게 논문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게 아니라 ‘공헌자(contributor)’ 혹은 ‘감사의 글(acknowledgement)’에 이름과 참여 내용을 명시하는 방법 등으로 권고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조국 후보자는 모든 의혹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통해 상세히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