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상반기 매출 177억…전년比 43.1%↑

[사진=GC녹십자셀]
GC녹십자셀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2019년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6.1% 증가해 44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1% 증가한 177억 원, 당기순이익은 630.6% 증가한 109억 원을 기록했다.

2018년 4월 인수한 일본 세포치료제 기업 GC림포텍 자회사 실적을 반영한 연결 재무제표 기준은 2019년 상반기 영업이익 44억 원, 매출액 187억 원, 당기순이익은 110억 원이다.

GC녹십자셀의 주력 제품인 이뮨셀엘씨는 개인별 맞춤 항암제로, 환자 본인의 혈액을 원료로 한 배양과정을 통해 항암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해 주사제로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면역항암제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최근 CAR-T 등 면역세포치료제가 항암제 시장의 세계적인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고, 국내에서도 첨단바이오법 등이 제정됨에 따라 산업적인 발전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