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상반기 유럽 매출 4000억 돌파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올 상반기 유럽 제품 매출액 4000억 원을 돌파했다.

23일(현지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은 2019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바이오젠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이 유럽에서 기록한 2분기 매출은 총 1억 8440만 달러(약 2151억 원)다. 이는 지난 1분기(1억 7440만 달러) 대비 6%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합계 매출은 3억 5880만 달러(약 4150억 원)로, 작년 연간 매출(5억 4510만 달러)의 66% 수준을 달성했다.

제품 별로는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타너셉트)가 1억 2030만 달러(약 1390억 원),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맙)가 1680만 달러(약 194억 원),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가 4730만 달러(약 567억 원)을 기록했다.

‘베네팔리’는 유럽 내 판매 물량이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분기별로 꾸준히 1억 2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며 전체 실적을 받쳐주고 있다. 특히 유통물량 기준 주요 5개국(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에타너셉트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인 ‘엔브렐’을 역전하고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플릭사비’는 최근 1년간 평균 10%대의 분기별 매출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인플릭시맙 시장 단일 브랜드 기준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주요 국가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10월 유럽에 출시된 ‘임랄디’는 직전분기 대비 33% 성장한 매출을 달성하며 바이오시밀러 제품 경쟁에서 1위 자리를 지속 유지하고 있다. 임랄디의 출시 후 3분기 누적 매출은 9970만 달러(약 1000억 원)를 돌파했다.

회사 관계자는 “베네팔리가 출시 후 1년 만에 기록한 매출을 한 분기 앞당겨 달성한 것인데, 베네팔리는 바이오시밀러 ‘퍼스트 무버'(first mover·선구자)로 시장에 진입했었던 것에 비해 임랄디는 경쟁 바이오시밀러 제품 3개와 함께 출시된 가운데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