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화되는 개원가”…효율성·만족도 동시에 잡는다

요즘 소아과의 최신 트렌드는 ‘디지털화’다. 모바일 진료 접수, 키오스크 설치 등 디지털에 익숙한 젊은 엄마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가 도입되고 있다. 병원 역시 업무 간소화 및 환자 만족도 증진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주요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동네 병원(의원)은 1179개다. 평균 매해 1200~1300곳, 하루 평균 의원 3곳이 문을 닫는 셈이다. 그러나 여전히 서울 지역 내에만 8500여 곳이 넘는 의원이 운영 중이다.

이에 개원가의 대다수 의원은 환자의 진료 경험 만족도 향상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바쁘다. 그중 하나는 모바일 예약 접수 서비스 등 병원의 디지털화다. 단순히 편의성을 추구할 뿐만이 아니라 새로운 서비스 도입을 통해 ‘환자를 생각하는 병원’이라는 이미지를 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대형병원이나 성형외과 등 일부에서 환자 관리 및 노쇼(No-Show) 방지를 취지로 시작한 모바일 예약 알림 서비스가 접수 직후 대기현황 알림 서비스로 확대, 진료 문화의 하나로 정착되면서 전국 3만여 개 의원 중 1만여 개의 의원에서 현재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특히 2차 감염 등의 우려로 긴 대기 시간에 민감한 소아과의원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다.

서울 서대문구의 휘소아청소년과의원 측은 “소아과의 특성상 환자들의 하소연 대부분이 긴 대기 시간이었다”라며 “2017년부터 시작한 ‘똑닥’의 모바일 접수 서비스를 통해 환자들에게 대기 순서와 예상 대기 시간을 휴대폰으로 안내함으로써 막연히 대기하던 환자들의 불편을 해소했다”라고 설명했다. 휘소아청소년과의원은 벌써 모바일 진료 접수를 도입한 지 3년 차다.

이어 “환자들의 원내 체류 시간이 줄어 쾌적한 대기 공간과 2차 감염 예방 등 부수적 혜택까지 제공하면서 환자들이 충분히 만족하고 있다”라며 “병원 운영을 위한 비용은 줄고, 접수는 하루 평균 100건 이상으로 늘어 큰 홍보 효과를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경기 시흥시의 연세조이소아청소년과의원 측은 “접수와 수납, 처방전 출력이 가능한 키오스크 이용 후 데스크 업무가 줄었다”며 “특히 주말이나 야간 진료 때 부족한 일손을 메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개원과 동시에 키오스크를 도입한 인천 연수구의 온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디지털에 익숙한 젊은 환자들은 똑닥의 QR진료카드를 활용하는 등 똑닥 애플리케이션과 키오스크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라며 “직원이 개입해야 했던 세부적인 절차를 간소화하면 환자들이 오히려 친절한 병원이라고 평가한다”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