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바이오헬스, 디지털 헬스케어 집중 육성”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R&D를 2025년까지 연간 4조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통해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하겠다”면서 “우리 의료기관들이 미래의료기술 연구와 기술 사업화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병원을 생태계 혁신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오송에서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기획재정부·과기정통부·산업부 등 관련부처, 충북도, 국회의원,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벤처기업이 신약을 개발하고, 위탁생산으로 역량을 쌓은 중소기업이 바이오시밀러라는 새로운 세계시장을 선점했다”면서 “지난해 바이오시밀러 세계시장의 3분의 2를 국내기업이 점유하고 있고, 바이오 의약품 생산량도 세계 두 번째 규모”라고 말했다. 지난해에만 48억 달러의 신약기술을 해외에 수출했고 의약품과 의료기기 수출도 144억 달러로 매년 20%씩 늘어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우리에게는 바이오헬스 세계시장을 앞서 갈 최적의 기회”라면서 “머지않아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도 나올 것이며, 제약과 생명공학 산업이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시대도 멀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발표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에 따르면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기술의 사용을 촉진해 의사의 대면진료 서비스 품질과 환자 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현행법에서 허용되는 환자 모니터링 지침(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새로운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의 시장 진입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한편, 혁신제품에 대한 효과검증 R&D를 지원한다.

‘혁신형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서비스’ 가운데 ‘재가(집안) 자동복막투석 기기’ 사례의 경우, 환자가 매일 수면 중 투석을 한 후 투석 정보를 의료기관에 전송하면, 의료진은 투석상황을 모니터링해  대면진료 시 활용하고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병원 방문을 안내한다.  이런 디지털 헬스케어는 환자가 병원에서 투석(주 3회, 4~5시간) 하는 기존의 방식을 대폭 개선해 경제활동도 가능해진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우리나라는 세계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병원 시스템, 의료 데이터, 우수 인재를 갖고 있어 글로벌 강국으로 충분히 도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