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너 몰린 식약처, 진상 공개 서두른다

[사진=인보사케이주]

‘인보사 사태’가 일파만파 확대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책임 문제로 크게 번지고 있다. 환자 및 시민단체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 사이에서도 “정부는 무엇하고 있느냐”는 공감대가 확산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정의당)을 비롯해 건강과 대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등은 21일 국회에서 인보사 사태와 관련, 정부의 진상조사와 함께 환자들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 2액이) 허가받지 않은 세포로 바뀐 사실은 미국 FDA가 밝혀냈다. 하지만 정작 인보사 허가는 한국 식약처가 해줬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할 식약처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이미 3700여 명에 이르는 인보사 투약 환자들의 안전 문제이다. 일부에서 유전자치료제인 인보사에 대해 종양 발생 우려도 제기하고 있지만, 코오롱생명과학은 종양 발생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골관절염 치료 효과를 떠나 환자 안전 문제가 더 시급한 상황인 것이다. 그 사이 환자들의 불안감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정형준 사무처장은 “이번 사태가 발생하면서 3700여 명의 투약 환자들에 대한 조사 및 관리가 정부 차원에서  이뤄질줄 알았는데, 15년간 환자 추적관리를 해당 기업이 진행한다는 말만 들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 이상수 대변인은 21일 “코오롱생명과학이 지난 14일 제출한 자료에 대한 분석 및 검사 결과와 함께 미국 코오롱티슈진 현지 실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빠르면 다음 주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모든 인보사 투여 환자가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는 것을 오는 10월까지 실시할 계획”이라며 “유전자 검사 등 20여개 항목에 대한 검사와 함께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등록된 환자정보를 통해 이상사례 파악 등 분석 작업도 지속적으로 할 것”이라고 했다.

문제는 식약처와 코오롱생명과학의 장기추적 조사 의지와 별도로 “허가받지 않은 물질이 내 무릎에 주사되었다”는 환자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는 집단 소송 움직임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미 일부 인보사 투여 환자들은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참여하고 있다. 거액의 약값을 떠나 건강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면서 정신적 손해배상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인보사 사태는 엄청난 폭발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진상을 명쾌하게 밝히는 것이 핵심이다. 인보사 투여 환자들의 불안감을 말끔하게  씻겨줄 현실적인 대안도 마련해야 한다. 빠르면 다음 주 인보사 진상 발표를 앞둔 식약처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