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11만 명 고용할 것”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40조 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를 노린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주요 내용은 ▲인천 송도 바이오의약품 사업 25조 원 투자▲충북 오창 케미컬의약품 사업 5조 원 투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 원 투자 등이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을 조준하는 동시에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 약 1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셀트리온그룹은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또한,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하며,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케미컬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약 50여 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인 및 자체 개발을 통해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연구개발에 4조 원, 생산설비 확충에 1조 원을 투입한다.

U-헬스케어 사업은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를 개발 생산한다. 또한,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약 2000여명의 R&D 인력을 신규 채용하고,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약 8000여 명 등 총 1만여 명의 직접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 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총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