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1Q 매출 112억…”상장 이후 최대치”

[사진=EDGC]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가 작년 7월 상장 이후 분기 매출 최대치를 기록했다.

EDGC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112억 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전체 매출 214억 원의 52%를 1분기에 달성한 셈이다.

올해 1분기 EDGC는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비침습 산전검사(나이스, NICE)에서 50% ▲신생아 유전자 선별검사(베베진, bebegene)에서 약 28%, ▲유전자 질병예측검사(진투미플러스, gene2me plus)가 약 450% 성장하는 등의 유의한 성과를 냈다. 하지만 서비스 개발 및 고도화,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영업마케팅 및 인건비 증가 등으로 영업손실 21억 원(연결기준)이 발생했다.

EDGC 관계자는 “1분기 유전체 기반 서비스 매출 중 해외 매출의 비중이 전년 동기 22% 증가해 EDGC의 전략적인 해외시장 진출 추진에 따른 누적 매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EDGC는 올해 매출 500억 원 달성을 위해 정밀의료 서비스 구축 등 파트너십을 통한 고부가가치 제휴 서비스 출시, 해외 거점별 서비스 현지화 및 원가 혁신을 통한 해외시장 공략 등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유재형 EDGC 부사장은 “지난해 매출의 52%인 112억 원을 올해 1분기에 기록하며 EDGC의 지속적인 유전체 서비스와 연구 개발 제품 경쟁력이 글로벌 시장에 효과적으로 포지셔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글로벌 유전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