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췌장암 면역항암제 개발 본격 가동

[사진=GC녹십자셀]
GC녹십자셀은 차세대 세포치료제 CAR-T 개발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기 위한 물질 사용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GC녹십자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에서 보유하고 있는 암 특이적 항원을 표적할 수 있는 메소텔린(Mesothelin) 항체를 도입해 고형암을 대상으로 하는 CAR-T 치료제 연구,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T는 일종의 유도탄처럼 암세포만 정확하게 공격하는 면역세포치료제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T세포를 체외에서 조작하여 암세포 표면의 특정 단백질 항원을 인식하는 CAR를 면역세포 표면에서 생성하도록 만든 뒤 다시 환자에게 주입한다. 이러한 CAR-T 치료제를 제조하기 위해서는 암세포만을 특이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CAR를 만들어 T세포 표면에 발현시킬 수 있는 유전자치료제 기술과 CAR가 발현된 T세포를 안정적으로 대량 배양할 수 있는 세포치료제 기술이 모두 필요하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시판허가를 받은 CAR-T 치료제는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보였으나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 신경독성 등의 부작용과 혈액암에 한정되어 있다. 특히, 고형암 분야의 성과가 아직 미진하다.

GC녹십자셀은 “최근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메소텔린의 고형암에 대한 우수한 항암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1상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됐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메소텔린을 표적으로 하여 췌장암 CAR-T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CAR-T 치료제 시장에서 혈액암 분야는 이미 거대 다국적 제약사들이 수백억 불의 인수합병(M&A)를 통해 선도하고 있지만, 고형암 분야는 아직 그 성과가 미진하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췌장암 CAR-T 치료제는 내년 미국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연구성과를 특허출원 중에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