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2019 산업보건 콘서트’ 개최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원장 임호영) 건강관리센터가 25일 병원 강당에서 ‘2019 산업보건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산업보건 콘서트는 “일하는 사람 중심 산업보건 A to Z”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건강정보와 효율적인 산업보건 예방 및 관리방법 등을 제시했다.

산업안전보건정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반월 및 시화공단 사업장 안전보건 담당자와 관리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지역 내 노사정 관계자 10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행사는 총 3부로 구성되어 1부에서는 고용노동부 안산지청 박형수 산재 예방지도과장이 ‘산업안전보건 정책 방향’에 대해, 2부에서는 녹색병원 박중철 가정의학전문의가 ‘삶과 죽음의 통합’에 대해, 3부에서는 SK하이닉스 숲과나눔 일환경건강관리센터 류현철 소장이 ‘안전보건 핫이슈’에 대해 강의하고 토론했다.

지역 내 유일한 공공병원인 안산병원의 건강관리센터(센터장 김은경)는 근로자들을 위한 사회보장서비스 기관으로서 2015년부터 ‘산업보건 워크숍’을 개최해 오고 있다. 매년 사업장 안전보건 담당자 및 관리자, 한국노총 안산지부 및 민주노총 경기 금속노조 그리고 고용노동부 안산지청 산재예방 지도과장 등 지역 내 노사정 관계자들이 참석해 안전보건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토론해왔다.

김은경 건강관리센터장은 “반월공단 및 시화공단 등 경기 서부 지역노동자들에게 건강에 대한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교류할 수 있는 토론의 장으로서 아주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계속 안전보건관리를 강화해 노동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데 초석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