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국내에서도 293유래세포 지속 사용”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애초 신고한 성분과 다른 성분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던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가 국내 시판 중인 제품에서도 미국 임상시험에서 사용한 세포와 동일한 세포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국내에서 인보사 제조에 쓰이는 형질전환세포(TC) 성분에 대한 STR(Short Tandem Repeat) 분석에서 형질전환세포 성분이 293유래세포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STR 시험은 인보사케이주의 2액인 형질전환세포가 비임상단계부터 상업화 제품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세포를 사용한 것을 확인하는 시험이다. 회사 측은 “STR 시험을 통해 비임상단계부터 지금까지 293유래세포가 계속 사용되어 왔음을 확인했다”며 “이는 인보사의 형질전환세포가 개발과정 중에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해당 시험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달했으며 향후에도 자료요청 등에 투명하고 성실하게 임해 빠른 시일 내에 환자들의 불안을 해소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조만간 코오롱생명과학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와 자체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중간조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