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적 항암제 타그리소, 폐암 후속 치료에서도 개선 효과 확인

[바이오워치]

[사진=한국아스트라제네카]
아스트라제네카의 비소세포폐암 표적 항암제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가 기존 표준 요법 대비 지속적인 치료 이점을 확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8일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표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1차 치료에 타그리소를 사용해 질병이 진행된 이후에도 기존 표준 요법 대비 지속적인 치료 이점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같은 결과는 기존 글로벌 임상 3상 FLAURA 연구의 무진행생존기간(PFS)과 전체 생존율(OS) 사이의 치료 성과를 확인하는 탐색적 연구에서 입증됐다. 연구는 이전에 치료를 받지 않은 EGFR 변이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 55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2차 치료가 진행되기까지의 기간, 3차 치료가 진행되기까지의 기간, EGFR-TKI 치료 중단 혹은 사망까지의 기간, 그리고 PFS2 등 다양한 질병 진행 후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타그리소를 1차 치료제로 투여받은 환자군은 기존 EGFR-TKI 치료제(게피티닙 혹은 엘로티닙)를 투여받은 대조군보다 두 번째 질병 진행 혹은 사망 위험이 42%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타그리소 투여군의 치료 중단 혹은 사망 환자 비율은 49%로 대조군 77% 대비 낮았다. 2차 치료로 진행되거나 사망에 이르기까지 걸린 시간의 중앙값도 23.5개월로 대조군보다 9.7개월 길었다.

안진석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타그리소 1차 치료의 임상적 혜택이 이후 차수 치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전체 생존 개선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된다”며 “유럽 식품의약국(EMA)은 PFS2를 전체생존(OS) 데이터의 대체적 평가 지표로 고려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월 18일 미국암연구학회(AACR)가 발간한 학술지 클리니컬캔서리서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한편, 타그리소는 지난해(2018년) 12월 EGFR 엑손19 결손 또는 엑손 21 치환 변이된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치료에 대한 국내 적응증을 획득했다. 미국 국가 종합 암 네트워크(NCCN)는 기존 치료 경험이 없는 EGFR 변이 양성 환자 1차 치료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카테고리1 중 타그리소를 유일한 선호 요법으로 권고하고 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