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中 바이오시밀러 진출 속도…두 번째 파트너십 체결

[바이오워치]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 바이오 의약품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기업과 두 번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 벤처 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C-Bridge Capital)과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 관련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인 온트루잔트(SB3, 성분명 트라스트주맙),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에 대해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C-브릿지는 중국 내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라는 이름의 바이오 기업을 설립해 향후 승인 받는 제품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계약에 대한 선수금을 확보하고, 향후 제품 판매에 따라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두 번째 계약을 맺은 C-브릿지는 2014년 설립된 중국 헬스케어 벤처 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 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바이오 의약품 시장 진출에 더욱 속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1월 중국 바이오제약 전문 기업 3S 바이오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성분명 베바시주맙)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에 관한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중국 내 여러 로컬 회사와의 계약을 진행하는 이유는 여러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 및 허가를 동시에 진행하고, 세계 2위 규모의 중국 의약품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시장 조사 기관인 프로스트&설리반(Frost&Sullivan)에 따르면, 중국 바이오 의약품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7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진출한 다국적 제약사로는 암젠, 화이자, 사노피 등이 있으며 국내 제약사 중 CJ헬스케어와 바이넥스가 바이오시밀러 기술 이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삼성바비오에피스는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국 시장에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데 있어 C-브릿지가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