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VS. 대웅제약, 미국서 또 소송…”나보타 영향 없을 것”

[바이오워치]

[사진=대웅제약]

메디톡스와 앨러간이 미국에서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미국 진출이 임박한 대웅제약 나보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메디톡스는 전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 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앨러간과 함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를 지난 31일(한국시간) 제소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해외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개발한 제품이 미국에 수입돼 자국 산업에 피해를 주는 것을 조사하고, 실질적인 수입 제한 조치를 취하는 기관이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균주 출처와 나보타 개발 과정에 대한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대웅제약이 지금이라도 공개토론 등을 통해 나보타 개발 과정에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명백히 밝히고, 한국 바이오 산업 발전에 기여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반면 대웅제약은 메디톡스 제소는 근거없는 주장이라며 나보타 미국 진출을 막기 위한 수단 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실제로 오는 2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대웅제약 나보타 최종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나보타 미 FDA 허가를 예상해 미국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전형적인 시장 진입 방어전략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제소는 미국에서 통상적으로 위협이 되는 경쟁사 진입을 막기 위해 진행하는 발목잡기 전략의 일환으로, 내용상으로도 그동안 메디톡스가 근거 없이 제기했던 주장과 전혀 차이가 없다는 게 대웅제약 설명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제소가 메디톡스와 앨러간이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큰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동일한 취지로 반독점법 소송에 휘말렸던 앨러간이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의사와 소비자 선택을 제한하기 위한 또 다른 시도의 일환일 뿐”이라며 “FDA 허가는 물론, 나보타의 미국시장 사업화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도 “메디톡스와 앨러간이 미국에서 대웅제약을 상대로 제기한 이번 제소는 나보타 미국 출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미국에서 시장 진입을 막기 위한 전형적인 전략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는 이번 소송에 적극 대응하고, 예정대로 올해 봄 미국 시장에서 나보타를 성공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