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치매 치료제 엑셀론 보험 급여 확대

[바이오워치]

[사진=한국노바티스]
한국노바티스의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엑셀론(성분명 리바스티그민) 건강 보험 급여가 1일부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엑셀론은 경증·중등도 파킨슨병 관련 치매 증상 환자에도 건강 급여가 적용된다. 또한 보험 급여 대상 재평가는 6~12개월 간격으로 실시하여 지속 투여 여부를 결정하는데, 파킨슨병 관련 치매 증상 및 알츠하이머형 치매 약제의 보험 급여 재평가 시 간이정신진단검사(MMSE)가 26점 이상인 경우에도 급여가 인정된다.

한국노바티스는 “이번 급여 확대로 엑셀론은 기존 경증·중등도·중증 알츠하이머 치매증상 환자를 비롯해 경증·중등도 파킨슨병 관련 치매 환자 모두에서 미국 FDA 승인 및 국내 보험 급여가 가능한 유일한 치료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급여 확대 후 엑셀론 패취·캡슐은 경증·중등도 파킨슨병 관련 치매증상 환자 중 간이정신진단검사 10~26, 임상치매척도(CDR) 1~2, 또는 치매척도검사(GDS) 스테이지 3~5인 경우 보헙 급여가 적용된다. 이외에도 엑셀론 패취는 경증·중등도· 중증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중 MMSE 26 이하, CDR 1~3 또는 GDS 스테이지 3~7 인 경우, 엑셀론 캡슐은 경증·중등도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중 MMSE 10~26, CDR 1~2 또는 GDS 스테이지 3~5 인 경우 급여가 적용된다.

파킨슨병 치료 환자에서의 치매 발병 확률은 일반인 대비 약 6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킨슨병 환자의 약 40%에서 치매가 발생하며, 발병 후 8년 뒤에는 약 78%의 환자에서 치매가 진행된다. 치매를 동반한 파킨슨병 환자는 치매가 없는 환자에 비해 파킨슨병 치료 약물의 효과가 낮고 부작용 비율은 높아, 기능 저하가 빠르게 이루어져 생존률 또한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엑셀론은 파킨슨병으로 진단 받은 경증·중등도 치매 환자 541명을 대상으로 48주간 진행된 임상 연구 결과를 통해 파킨슨병 관련 치매 증상 환자의 기억력, 인지 능력, 일상 생활 수행 능력 개선에 대한 유효성을 입증했다. 특히 인지 기능 개선에 대한 유효성은 기존 콜린에스테라제 저해제(CHEI) 치료 환자 대조군과 동등한 개선 효과를 보인 반면, 장기간 치료에도 새로운 안전성 우려 없이 지속적인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조쉬 베누고팔 한국노바티스 대표는 “파킨슨병 환자에 동반된 치매 증상은 환자 뿐 아니라 보호자의 삶의 질을 황폐화하는 극심한 합병증 중 하나인데, 그 동안 보험 급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치료가 제한적이었다”며 “이번 급여 확대를 계기로 엑셀론이 보다 폭넓은 알츠하이머형 치매 및 파킨슨병 치매 환자군과 의료진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