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사이버 보안 강화한다

[사진=Khakimullin Aleksandr/shutterstock]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의료, 교통 등 민간 부문의 사이버 보안 강화 계획이 논의됐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주재하는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지난 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됐다. 회의에는 과기정통부, 복지부, 산업부 등 과학기술 관계 부처 장관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 민간 부문 정보 보호 종합 계획 ▲ 특허 활용 혁신 ▲ 해상 물류 체계 구축 ▲ 연구 지원 시스템 구축 등 4개 안건이 심의에 올랐다.

‘민간 부문 정보 보호 종합 계획 2019’는 신뢰할 수 있는 사이버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정부 중장기 계획이다. 2018년 2월 글로벌 사이버 보안 업체 맥아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사이버 사고에 의한 세계 손실액은 6000억 달러(약 676조 원)에 달한다.

정부는 현재 약 3억5000건에 달하는 사이버 위협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사이버 보안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라 밝혔다. 아울러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 공장, 자율주행차 등 디지털화가 진행되는 전통 산업군에 사이버 안전 기준을 마련한다.

사이버 보안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서울 송파, 성남 판교 등에 권역별 ‘시큐리티 허브’가 조성된다. 5년간 총 3700억 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보안 신생 기업이 의료, 공장, 교통 등 분야별 모델을 개발, 보급할 수 있도록 실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국가 유전체 빅데이터 구축 추진 계획이 비공개 토론 주제로 올랐다. 과기정통부, 산업부, 복지부 등 관계 부처 자료를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의료 구현, 바이오 헬스 신시장 선점을 위한 국가 차원의 추진 방향이 논의됐다.

유영민 장관은 “혁신 성장의 8대 핵심 선도 사업(바이오헬스, 스마트 공장 등), 3대 전략 투자 분야(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 인공지능, 수소경제)는 큰 틀에서 과학 기술, 정보 통신 기술과 밀접한 관계에 있다”라며 “과학기술적 관점에서 안건을 지속 발굴하고 관계장관들 간 논의를 통해 실행을 구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