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의료물품 ‘심야 배송’ 도입…코로나 전파 위험 ↓

서울대병원이 국내 의료기관들이 지금까지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심야 배송을 시작한다. 내원객이 없는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배송하는 ‘언택트 심야 배송’이다.

서울대병원에는 매일 1만 명의 내원객이 방문한다. 심야 배송을 진행하게 되면 물류 인력과 내원객의 접점이 차단돼 코로나19 감염 전파 위험성이 크게 줄어든다.

기존에는 내원객이 붐비는 주간 시간대에 병동으로 의료물품을 배송했으나, 밤 10시에서 오전 7시 사이로 배송 시간을 전환하기로 한 것.

서울대병원은 지난 5월, 7개 병동을 대상으로 심야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공급하는 시범운영을 진행했고, 그 효과를 확인했다.

내원객이 가장 적은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공급함으로써 원내 이동 소요시간이 주간 대비 약 70% 줄어들었고, 엘리베이터의 혼잡도가 크게 개선됐을 뿐 아니라, 의료물품 이동과 내원객의 접점이 사라져 코로나 감염 전파 위험이 크게 줄어들었다.

이러한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서울대병원은 언택트 심야배송시스템을 전 부서로 확대했다.

또한, 그동안 의료물품의 단순 배송만 했던 물류 인력이 의료 인력이 기존에 담당했던 처방 의료물품 적치 및 유효기간 관리 등의 업무까지 전담하도록 재배치해 일평균 20만 개, 월 500만 개에 달하는 의료물품 이동의 업무 효율이 높아지게 됐다.

배정량 물품의 공급 주기도 주 1회에서 2회 배송으로 늘리고, 관리 품목도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대했다. 기존에 의료인력 등이 담당했던 CCDS(Case Cart Delivery Service, 수술실에서 사용되는 수술재료를 사전에 준비하는 업무)는 원외로 이동시키고, 그 품목을 4배 이상 확대했다. 친환경 물류 체계 정착을 위해 하루 400~500여 개가 소모되는 1회용 종이박스는 별도로 디자인한 리빙박스로 교체했다.

이러한 변화들로 의료 인력은 환자 진료 및 수술 준비 등 본연의 업무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고, 업무 피로도 역시 줄어들게 됐다. 원내 재고 비용은 감소했고, 공간 활용도 역시 55% 이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은 운송 수단, 배송 주기, 물품 공급 등의 자료를 데이터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이 접목된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