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빌다글립틴’ 단일제·복합제 전 함량 동시 출시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이 DPP-41 억제제 계열 당뇨치료 성분인 ‘빌다글립틴’ 단일제와 모든 함량의 복합제 제품을 국내 제약사 최초로 단독 동시 출시했다.

한미약품은 당뇨병치료제 ‘빌다글정50mg(성분: 빌다글립틴염산염)’과 빌다글립틴에 또 다른 당뇨치료 성분인 ‘메트포르민’을 결합한 복합제 ‘빌다글메트정’ 3종(50/500mg, 50/850mg, 50/1000mg)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빌다글립틴의 물질 특허 연장 무효 소송에서 일부 승소해 특허 존속기간을 55일 앞당긴 덕에 전 함량 동시 출시가 가능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자체 합성 신규염 원료를 통해 빌다글립틴 성분의 수분 안정성을 개선했으며 이를 토대로 기존 제품과 다르게 병 포장 형태로 제품을 출시했다.

특히 빌다글정, 빌다글메트정 모두 수입 의약품 대비 약가가 경제적이어서 국가 건강보험재정 절감 효과와 함께, 의약품을 장기 복용해야 하는 당뇨 환자들의 약값 부담도 크게 덜어줄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러 DPP-4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중에서도 빌다글립틴 성분은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와 함께 저혈당증 등 부작용 발현이 적어 의료진 처방 선호도가 높다. 빌다글립틴 성분은 HbA1c 강하 효과가 우수하며 ‘메트포르민’이 결합된 복합제는 ‘메트포르민’만으로 혈당이 조절되지 않은 환자에게 추가적인 혈당 감소 효과를 나타낸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선도적 특허경영 기조와 특화된 제제기술을 기반으로 출시한 빌다글 패밀리는 의료진과 당뇨 환자들에게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다”며 “한미약품의 근거 중심에 기반한 발 빠른 마케팅을 통해 당뇨 치료제 시장의 저변을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