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응급의학과 전공의 128명 추가 모집

[사진=뉴스1]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정부는 내과·응급의학과 전공의를 추가 모집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병원, 거점전담병원 등 코로나 치료 의료기관에 내과 및 응급의학과 전공의를 최대 128명 추가 모집 한다고 밝혔다.

2022년도 내과 전공의 정원은 624명인데, 전·후기 모집 결과 현재 미충원 인원은 50명이다. 응급의학과는 정원 179명 중 28명이 미충원됐다.

복지부는 미충원된 내과 50명 정원을 코로나19 치료 의료기관에 배정하고, 미충원 정원이 있는 수련병원들도 총 50명까지 추가 모집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전국적으로 최대 100명의 내과 전공의를 추가 모집한다.

응급의학과 미충원 정원이 있는 수련병원들은 전국적으로 최대 28명의 추가 모집 기회가 제공된다.

한편, 수련병원별 전공의 정원 배정은 현재 보건복지부 장관 소관이며, 수련병원은 배정된 정원 내에서 전공의를 모집해야 한다. 이로 인해 수련병원별 전공의 정원 배정이 진료현장의 실제 상황을 적절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료계의 비판 의견들도 제기되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