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중증‧소아환자 치료 지침 발표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임상진료지침 [사진=한국보건의료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내 첫 국가단위의 임상진료지침이 나왔다.

이번 지침은 보건복지부 산하 전문연구기관인 한국보건의료연구원과 코로나19 진단·치료 관련 대한의학회 및 산하 7개 학회가 참여해 전 세계적으로 발간되는 논문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공신력을 갖췄다. 코로나19 표준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와 소아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번 임상진료지침 발간으로 의료현장의 혼란을 줄이고 환자 치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선 중환자 치료 가이드라인으로 중증 환자를 정의했다. 중증은 산소포화도 94% 미만, (PaO 2/FiO 2) <300 mmHg, 호흡빈도 분당 30회 초과 또는 폐실질 침투 50% 초과를 말한다. 심각 단계는 호흡부전, 패혈성 쇼크 그리고/또는 다발성 장기기능상실(장기부전)이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에게 치료 용량의 항응고제보다 예방 용량의 항응고제를 투여할 수 있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에게 조기삽관 실시에 대한 권고를 보류한다. 중증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환자에게 적절한 기계 환기 치료를 해도 저산소증이 개선되기 어려운 경우 정맥-정맥형 ECMO(체외막산소요법) 적용을 권고한다. 중증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환자는 산소화(oxygenation) 호전을 위해 낮은 호기말양압(low PEEP strategy)보다 높은 호기말양압 시행을 고려할 수 있다.

소아는 성인에 비해 코로나19에 감염되도 중증 감염 발생은 낮으나, 일부에서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이라는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발열, 소화기 및 신경계 증상이 흔하며, 많은 경우 가와사키병과 유사한 피부점막증상 등이 나타난다.

이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환자는 정맥용 면역글로불린(IVIG) 단독치료보다는 IVIG와 스테로이드 병용치료를 사용할 수 있다. 정맥용 면역글로불린과 스테로이드 치료에 반응하지 않으면 기타 면역조절제제(인터루킨-1 억제제, 인터루킨-6 억제제, anti-TNF)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혈전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 요법을 고려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항바이러스제와 항체·혈장치료제 등에 관한 권고문과 신속항원검사의 진단 정확도, 진단을 위한 흉부CT 및 흉부X선 검사 등에 대한 임상진료지침이 게재될 예정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보의연 누리집에서 누구나 확인 가능하다. 보의연은 지속해서 의료계와 협력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의성 있는 임상진료지침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