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비부비동염 환자 78% “듀피젠트로 후각 장애 개선”

사노피 듀피젠트® 관련 심포지엄이 진행됐다 [사진=사노피-아벤티스 제공]
사노피의 국내 제약사업부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가 듀피젠트®이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 치료에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약 78% 환자에게서 후각장애가 개선되는 효과를 보였다.

지난 4일 국내외 이비인후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듀피젠트® 심포지엄에서 만성 비부비동염 치료와 관련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듀피젠트® 프리필드주(Dupixent®, 성분명: 두필루맙, 유전자재조합)의 세번째로 허가받은 적응증인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이 단독 주제였다.

심포지엄에서 서울보라매병원 이비인후과 김대우 교수는 국내 듀피젠트 처방 경험을 바탕으로 한 리얼월드데이터를 공유했다. 김대우 교수는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은 심하면 후각이 소실되고 이로 인한 미각 이상이나 우울증과 같은 심리적 고통까지 호소할 수 있다. 후각 소실 증상을 개선하는 것이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 치료의 핵심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 후 스테로이드에 의존하게 된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듀피젠트를 처방해 치료효과를 관찰한 결과, 환자의 약 78%가 치료 초기부터 후각 소실 증상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듀피젠트는 후각 소실 증상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수술과 스테로이드 투여 필요성 또한 감소시켜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해준다”고 강조했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에 따르면, 듀피젠트®는 면역조절제로, 제2형 염증의 주요 사이토카인인 인터루킨-4(IL-4), 인터루킨-13(IL-13)의 신호 전달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최초의 표적 생물의약품이다. 만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에 대한 적응증을 획득한 생물의약품은 전 세계적으로 듀피젠트®가 최초다.

한편 심포지엄에서 이스트버지니아대 의대 이비인후과 및 두경부외과 소속 요셉 한 교수는 ‘제2형 염증 반응과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의 최신 치료 지견’을 주제로,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정용기 교수는 ‘듀피젠트 등장으로 인한 비용종을 동반한 만성 비부비동염에서의 치료 패러다임 변화’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김성은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