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의 HL161, 북미·중국서 개발 적응증 6개로 확대 추진

한올바이오파마 로고.

한올바이오파마(이하 한올)의 중국 파트너 하버바이오메드는 자가면역질환치료제 HL161의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 임상2상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승인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하버바이오메드는 한올과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중국지역에 대한 HL161의 개발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혈소판 감소증 ▲시신경 척수염 등 의료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4가지 질환에 대한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승인 받은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까지 포함해 총 5개의 적응증으로 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로서 HL161은 북미와 중국에서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온난항체 용혈성 빈혈 ▲혈소판 감소증 ▲시신경 척수염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 등 총 6개의 적응증으로 개발을 진행하게 됐다.

징송왕(Jingsong Wang) 하버바이오메드 대표는 “스테로이드의 부작용과 면역글로불린의 제한적인 접근성으로 인해 자가면역질환에서의 효과적이고 새로운 치료제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HL161의 새로운 작용기전은 안전하고 효능 있는 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한편,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은 근육 쇠약과 감각저하 등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스테로이드와 면역글로불린 등의 치료방법이 환자들에게 사용되고 있지만, 부작용 보다 적고 효과적인 치료제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