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질환 의료서비스 10월부터 평가…진단 정확도 등

치매 환자 대상의 진단 정확도 등 외래 진료서비스의 질을 평가하는 적정성평가가 오는 10월부터 실시된다.

치매는 진행형 만성질환으로 환자와 가족에게 경제적·정신적으로 큰 부담을 주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를 통해 질환 경과를 지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정확한 원인을 조기에 진단해 적절한 약물치료를 진행해 치매 증상을 완화하고 인지 및 행동 기능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것.

이에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치매 환자들에 대한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목적으로 이번 평가를 진행한다.

오는 10월부터 2022년 3월까지 1차 평가 기간 동안에는 신규 치매 외래 환자를 진료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평가지표 4개, 모니터링지표 5개 등 총 9개 지표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다.

신규 치매 외래 환자 담당 의사 중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혹은 치매 관련 교육을 이수한 의사 비율을 평가하고, △구조적 뇌영상 검사(CT 또는 MRI) 시행률 △필수 혈액검사 시행률 △선별 및 척도검사 시행률△신경인지기능검사 시행률 △이상행동증상에 대한 평가 비율 △일상생활장애에 대한 평가 비율을 모니터링한다.

항정신병 약물 투여율을 평가해 치매 환자의 약물 사용 현황을 확인하고, 국가 치매 등록 관리 사업에 맞춰 지역사회 연계 비율도 모니터링한다.

한편, 국내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2019년 기준 약 79만 명 정도 될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치매센터의 ‘대한민국 치매현황 2020’에 따르면 연간 1인당 관리비용은 약 2072만 원, 국가치매관리비용은 16조 5000억 원 수준이다. 인구고령화로 치매 환자가 점점 증가하고 있어 비용 부담은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