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국내서도 12세 이상 접종 허가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접종실에서 해동을 기다리고 있는 화이자 백신. [사진=뉴스1]
12세에서 15세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토해 16일 접종 대상 확대를 허가했다.

앞서 미국, 캐나다, 일본, 유럽 등에서도 화이자 백신의 12세 이상 접종을 허가한 바 있다.

용법·용량은 기존 16세 이상과 마찬가지로 희석한 백신 0.3ml를 1회 접종하고, 3주 뒤 추가 접종한다.

안정성과 관련해서는 12~15세도 16세 이상과 전반적으로 유사한 수준의 이상사례를 보였고, 대체로 양호한 결과를 보였다. 중대한 이상사례는 없었고, 일반적으로 흔하게 나타난 주사부위 통증, 피로, 두통, 근육통, 오한, 관절통, 발열 등이 경증에서 중간 수준으로 발생했다. 이러한 증상들은 백신 접종 후 며칠 내에 소실됐다.

식약처는 12~15세에 대한 효과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예방효과와 면역반응으로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2회 접종 후 7일이 지난 시점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백신군은 0명, 위약군은 16명으로 100% 예방 효과를 보였다. 또한, 2차 접종 후 1개월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360명을 대상으로 중화항체 역가를 평가한 결과에서는 ‘적합’ 판정을 받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