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연내 장애인 채용인원 230여명까지 확대할 것”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고용확대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고, 차별없는 직장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고려대의료원은 지난 2019년 10월부터 적극적인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별도의 정원을 책정하고 본격적인 고용에 나섰다. 2021년 4월 현재 104명의 별도 정원을 운용하고 있으며, 그 중 80%가 중증장애인이다. 별도 정원 외 채용 직원을 포함하면 현재 총 138명의 장애인이 고려대의료원에서 일하고 있다.

고려대의료원은 연내 장애인 채용인원을 230여명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단순히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장애인 인력에 대한 내부 수요조사 및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무엇보다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함으로써 실무 부서에서 장애인 고용을 반기는 분위기다.

고려대의료원의 내부 조사에 따르면, 장애인 인력 투입을 통해 실무부서의 업무 효율성이 크게 상승했으며, 이를 통한 원활한 내원객 응대 및 안내 등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고려대의료원은 지금까지 의학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가치창출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해왔다“면서, ”장애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안정적인 근무환경 조성을 통해 채용 후 장기근속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쓰는 한편,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에도 힘쓰는 등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자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