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점 크다” 입장 고수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자료 사진.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과 뇌혈전증이 상관성을 보인다는 유럽의약품청(EMA) 관계자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접종으로 인한 혜택이 더 크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WHO 규제 담당자는 6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혜택이 손실보다 크다는 기존의 평가 내용을 바꿀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WHO의 호제리오 가스파르 규제 책임자는 백신 접종 후 혈전이 발생한 최근 사례들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점이 부작용 위험보다 여전히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유럽의약품청(EMA) 백신평가팀 책임자인 마르코 카발레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뇌에서 발생하는 혈전 사이에 ‘명백한 연관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단, 마르코 책임자 역시 WHO와 마찬가지로 백신 접종의 이점이 위험성보다 크며, 혈전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마르코 책임자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된 이후, EMA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 사례들을 검토하고 있으며 7~8일쯤 관련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겠다고 전했다.

WHO도 안전성 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쳐 수요일이나 목요일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새로운 평가를 내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가스파르 책임자는 기존과 다른 평가 결과가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혈소판 감소증이나 혈전 색전증 등 부작용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는 혈전 관련 데이터를 검토하는 동안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임상시험을 일시 중단한 상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