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접종 시작…27일부터 접종현황 확인 가능

[사진=국내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자인 이경순 씨가 노원구 보건소에서 26일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26일 오전 9시 기점으로, 전국 요양병원 및 시설들이 일제히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나섰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 공식적인 1호 접종자를 지정하지 않기로 했으나, 서울 상계요양원의 이경순 요양보호사가 공식적인 접종 시간보다 이른 8시 45분께 노원구 보건소에서 실질적으로 첫 접종을 받았다.

26일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며, 접종 첫날인 오늘은 전국 213개 요양시설 5266명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백신 물량은 25일부터 4일간 접종기관별 배분량에 맞춰 접종 현장으로 배송되며, 1차 접종은 3월 중 완료될 예정이다.

25일 기준 요양병원 1657개소, 노인요양시설 4146개소 등 총 5803개소 입소자 및 종사자 중 28.9만 명이 접종에 동의해, 현재 93.7%의 동의율을 보이고 있다.

요양병원 접종 물량은 SK바이오사시언스에서 생산된 백신을 보관 중인 이천 물류센터에서 직접 개별 요양병원으로 배송되며, 요양시설 물량은 보건소로 배송되어 보건소에서 백신을 가지고 시설을 방문하거나, 대상자가 보건소에 내원해 접종 받는 방식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접종을 받은 사람은 정부24와 예방접종도우미 웹사이트에서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국·영문 2종) 받을 수 있다.

또한, 27일부터는 일일·누적 접종현황, 전국·지역별 접종인원, 이상반응 신고 현황 등이 코로나19 예방접종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예방접종은 27일 시작되며, 중증환자 방문이 많은 고위험의료기관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3월 초부터 예방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