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코로나 예방 경구제로 3상 승인

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주성분: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에 대한 임상 3상이 2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예방 3상 임상시험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이 2월부터 피험자 101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배정, 위약 대조, 이중 맹검 방식으로 호이스타정을 투여할 계획이다.

호이스타정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에 부착되는 과정을 방해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막고, 염증을 개선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가 낮은 농도에서도 세포 감염을 막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웅제약은 의료계 종사자, 밀접 접촉자, 자가격리자, 면역력이 취약한 고령층 등에게 감염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호이스타정은 만성췌장염이나 역류성 식도염에 효능·효과가 있는 경구용 제제로 국내에서 이미 10년 이상 처방돼 안전성이 입증돼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