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대 교우회, 2020년 자랑스러운 호의상·고의의학상 선정

[사진=(시계방향) 나춘균(34회), 남명화(36회), 고(故) 임세원(54회), 송준영(56회), 최윤석(61회), 이영선(64회)]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우회(회장 김숙희)가 ‘2020년 자랑스러운 호의상·무록남경애 고려의대교우회 의학대상·고의의학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자랑스러운 호의상은 고대의대 교우회와 학교를 빛낸 인물에 대한 공로를 기리고자 제정된 상훈으로, ‘2020년 자랑스러운 호의상’에는 나춘균(34회, 반도정형외과) 교우, 남명화(36회, 남안과) 교우, 고(故) 임세원(54회,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우가 선정됐다.

특히 올해는 남경애(18회) 교우가 기부한 2억원을 기금으로 매년 수상자를 선정해 2천만원을 전달하는 ‘무록남경애 고려의대교우회 의학대상’이 신설됐다. 고대의대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의학 발전에 기여한 교원에게 수여하는 이 상훈의 첫 번째 수상자는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송준영(56회) 교수다. 또한, 남경애 교우는 무록남경애 고려의대교우회 의학대상 기금으로 8억원을 추가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교우들의 연구 활동을 함양하고 업적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고의의학상은 최근 발표 논문을 대상으로 심사해 연구업적이 뛰어난 교우에게 돌아갔다. 올해는 최윤석 부교수(61회,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 이영선 조교수(64회, 고대구로병원 소화기내과)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