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료원, 병상 1% ‘코로나 전담치료병상’으로 활용

[사진=서울 일원동에 위치한 삼성서울병원. 뉴스1]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성병원은 22일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확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8개 병상에 12개 병상을 추가해, 오는 26일까지 총 20개 병상을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현재 음압병상 17개를 확보한 상태로, 나머지 3개 병상의 이동형 음압기 설치 공사도 곧 마무리될 예정이다.

강북삼성병원은 기존 4개 병상에 3개의 음압병상을 추가해, 7개 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로써 두 병원은 허가병상 수의 1%에 해당하는 전담치료병상을 운영하게 된다.

음압병실은 기압차를 이용해 공기가 항상 병실 안쪽으로만 유입되도록 설계된 특수병실이다. 호흡기 매개 감영병 환자를 치료할 때 사용되며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로 활용 중이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한정된 의료진과 한정된 병상으로 새롭게 입원하는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집중 치료하면서 일반 중환자 치료에도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하는 만큼 어려움이 크지만 가용한 모든 역량을 쏟아 난관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성병원은 중환자 의료인력 재배치와 효율적인 운용 등의 계획을 세워 일반 중환자 및 응급 치료, 중증환자 수술 등에 문제가 없도록 대응하기로 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 등 삼성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은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을 파견하는 등 코로나19 대응도 적극 지원 중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