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에 대한 인식, 긍정적으로 변화…84% 맞겠다

[사진=Irina Shatilova/gettyimagesbank]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각 나라 보건당국의 승인이 이어지자, 백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불안감이 다소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13일 미국 거주자 62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84%의 응답자가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 .

지난 9월 여론조사기업인 갤럽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절반의 응답자가 코로나19 백신이 사용 승인을 받더라도 접종 받지 않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영국, 캐나다, 미국 등 6개국이 화이자 백신 접종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내리고 접종을 시작하자, 사람들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 ABC 뉴스와 글로벌리서치기업인 입소스가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단 15%의 사람들만이 접종을 받지 않겠다고 말한 것.

이번 설문조사에서 미국인의 40%는 백신이 유통되면 가능한 빨리 접종을 받겠다고 답했고, 44%는 조금 더 기다렸다가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했다.

65세 이상 응답자 중에는 단 7%만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겠다고 답했고, 18~29세의 젊은층은 20%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답했다. 젋은층은 고령층보다 백신 접종에 대한 거부감을 보였으나, 여전히 80%의 응답자는 접종 받겠다고 답해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설문조사 결과처럼 80%가 넘는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다면,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조건이 성립된다. 이렇게 되면 심한 알레르기 반응 이력이 있는 사람, 임신부, 어린이 등 백신 접종을 받기 어려운 집단까지 안전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앞서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인구의 75~80%가 백신을 접종 받으면 집단면역이 생겨, 2021년 특정 시점에는 일상으로 돌아가는 정상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주 화이자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내렸고, 이번 주에는 모더나 백신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