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 일반청약 경쟁률 1175.10대 1…증거금 9.4조원 몰렸다

글로벌 면역항암제 기업 지놈앤컴퍼니의 공모주 청약이 1,175.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간사 한국투자증권은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14일과 15일 양일간 청약을 받은 결과 총 공모주식수의 20%인 400,000주에 대해 470,040,270주의 청약이 접수됐으며, 청약 증거금 약 9조 4,008억원이 몰렸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지놈앤컴퍼니는 지난 7일과 8일 총 공모 물량 2,000,000주의 72.5%인 1,450,000주에 대해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공모가를 희망 범위(36,000~40,000원)의 상단인 40,000원으로 확정했다. 당시 총 1,482개 기관이 참여해 1,163.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1,455개(98.1%) 기관이 밴드 상단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9월 설립된 지놈앤컴퍼니는 항체연구와 유전체기술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면역∙항암 중심의 의약품 및 컨슈머 제품 연구개발 회사다.

이번 공모를 통해 지놈앤컴퍼니는 공모가 기준 총 800억원을 조달한다. 회사는 이 공모 자금을 바탕으로 △각 파이프라인의 경쟁력 강화 △우수 연구진 및 연구시설의 확보 △혁신 신사업 발굴 및 추진 △해외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지놈앤컴퍼니는 오는 23일 코스닥 시장에 이전상장을 앞두고 있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약 5,275억원 규모다. 150,000주(7.5%)는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