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척추압박골절 AI 영상 진단 시스템’ 연구 결과 발표

[사진=수원나누리병원 관절센터 류지훈 과장이 발표를 마치고 프로그램 원리 등 다양한 질문에 대한 열띤 질의응답 시간을 이어갔다.]
척추·관절 수원나누리병원(병원장 김기준) 관절센터 류지훈 과장이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한 ‘척추압박골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척추압박골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은 의사가 방사선 영상을 분석할 때 골절 진단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나누리병원은 지난 1월 보건의료 스타트기업인 (주)투비코와 ‘나누리 투비코 R&D센터’를 구축한 이후 3,500여 개에 달하는 방사선 영상 자료들을 딥러닝을 통해 알고리즘을 학습시켰다. 이 과정에서 나누리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들이 직접 임상 자료에 골절 부위를 체크하고 교차 검증까지 거치는 등 알고리즘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17일 열린 제64회 대한정형외과 국제학술대회에서 연자로 나선 수원나누리병원 관절센터 류지훈 과장은 “261장의 영상 자료에 대해 정형외과 전문의 2명, 비 정형외과 전문의 2명과 ‘척추압박골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의 알고리즘이 판독한 결과, 알고리즘의 정확성이 정형외과 전문의 수준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타과 전문의들도 이 알고리즘의 도움을 받을 경우 정형외과 전문의 수준의 판독이 가능했다”라고 발표했다.

한편 나누리병원은 (주)투비코와 함께 국방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진행하는 ‘AI융합 의료영상 진료판독시스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나누리병원과 (주)투비코는 군 내 다빈도 질환인 사지골절에 대한 의료영상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에 나서고 있으며, 앞으로 국군병원 및 사단의무대에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