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현장 치료 목적’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GC녹십자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가 추가 생산을 마쳤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인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데,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리터로,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많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임상시험 목적으로 만든 첫 번째 배치와 달리, 이번 생산 분은 주로 의료 현장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 하에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어, 사실상 향후 생산 지속 여부는 코로나19로부터 회복한 사람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달려 있다. GC녹십자는 혈장 확보를 위해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해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했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라며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