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창 교수,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 임명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에 전남대학교병원 감염내과 장희창 교수가 임명됐다.

장희창 소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감염내과학교실 교수로 재직했다.

의료현장에서 신종인플루엔자, 메르스, 지카바이러스,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을 치료하는 등 신종 감염병, 인수공통감염병, 병원 내 감염 등의 치료와 예방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쌓아왔다.

이러한 현장에서의 임상경험과 연구,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립감염병연구소에서 국가 감염병 전략 수립, 핵심기술 개발 및 실용화, 민관 협력을 통한 임상연계, 국제공조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장희창 소장은 “질병관리청의 개청에 발맞춰, 국립감염병연구소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신종 감염병에 대한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주도하는 컨트롤타워로 성장해 나가는데 일조할 예정이며, 더 나아가 연구개발성과의 실용화 및 임상시험지원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취임 포부를 전했다. 임기는 2020년 10월 6일부터 2023년 10월 5일까지로 3년간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