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도 변화…개인 맞춤형 진단 시대 도래”

[사진=의료서비스 트렌드도 시대에 따라 변화한다. 현재는 맞춤의료 서비스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한국로슈진단 제공]
올해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진단검사’의 가치와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 실감할 수 있는 해다.

진단검사는 질병 유무를 선별하는 기능을 할뿐 아니라, 환자에게 가장 안전하고 적합한 치료 방법을 찾는데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체 의료비 중 진단검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2%에 불과하지만, 치료 의사결정에 있어서는 절대적으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철 이사장(충남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은 6일 한국로슈진단 창립 30주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진단검사는 단일 의료행위로는 가장 많은 건수를 차지하고 있다”며 “전체 의학적 의사결정의 60~70%는 진단검사 결과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선별검사에서부터 예후 확인, 환자군 분류, 치료 모니터링 과정 등 치료를 제외한 모든 의료 과정에 진단 영역이 포함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진단검사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아졌다. 코로나19 초기에 진단검사시스템을 확립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어떻게 선제적으로 다량의 검사를 실시하기 시작했을까? 이에 대해 권계철 이사장은 “질병관리청이 긴급사용승인 시스템으로 빠르게 대처했고, 진단검사의학회 등은 지난 30여 년간 질이 입증된 유전자 검사를 유지해오고 있으며, 국내 산업계는 우수한 키트들을 만들어 대응한 것이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에 사용하는 유전자증폭검사(RT-PCR) 방식은 총 6시간가량이 소요된다. 여기에는 검체 채취부터 운송, 접수, 핵산추출, RT-PCR, 판독, 보고 등의 과정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검체를 채취하는 키트부터, 바이러스를 수송하는 수송 배지(VTM), 핵산추출 시약, RT-PCR 시약, 판독기기 등이 필요한데,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가 이에 대한 적절한 공급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국로슈진단도 코로나19 진단을 위해 핵산추출 시약부터 PCR 검사, 항체 검사, 현장 검사 등 다양한 검사 솔루션을 제공하거나 진단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로슈진단 진단검사사업부 김형주 마케팅 본부장은 “로슈는 지난 2월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핵산추출 시약을 스위스 본사 지원으로 한국에 우선 공급했고, 3월에는 대용량 PCR 검사법(cobas6800시스템)을 출시해 상용화 진단키트 중 가장 먼저 미국 FDA와 유럽 EUA의 승인을 획득했다”며 “이후 5월에는 코로나19에 대한 항체를 측정해 면역반응 파악에 도움을 주는 항체 검사법을 긴급사용승인 획득했고, 7월부터 현재까지는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검사하는 대용량 PCR검사법(cobas 6800/8800 시스템)과 현장PCR검사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료서비스의 트렌드가 치료중심에서 진단중심, 그리고 정밀의료에서 또 다시 예측의료 및 맞춤의료로 이동하면서 진단검사업체인 로슈진단도 이에 발맞춘 사업전략을 구축하고 있다. 한국로슈진단 조직진단사업부 조성호 사업본부장은 “기존에는 환자가 획일적인 치료를 받았으나, 동반진단 및 이와 연계된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의 등장으로 바이오마커에 따라 최적화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맞춤의료 1.0 시대가 열렸다”며 “앞으로는 디지털 분석기술과 유의미한 데이터의 조합으로 환자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맞춤의료 2.0 시대가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로슈진단은 개인 맞춤형 치료를 위한 동반진단 및 솔루션을 통해 환자 개개인의 유전적, 조직적 특성을 보다 명확하게 이해하고 최적화된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해나겠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