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의사 ‘닥터앤서’ 인허가 적극 추진…“디지털뉴딜의 중요 축”

[사진=Blue Planet Studio/gettyimagesbank]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1일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 ‘닥터앤서’의 신속한 의료기기 인허가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식약처 양진영 차장과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을 비롯해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닥터앤서는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료 및 진단을 지원해주는 인공지능(AI) 의사다. 과기정통부와 사업단은 지난 3년간(2018~2020년) 닥터앤서 개발에 총 488억 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했고,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22개 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이 AI 의료 SW는 의료현장에서 8대 질환의 예측·진단을 지원할 수 있는 21개의 인공지능 SW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8대 질환은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이고, 인공지능 SW는 뇌출혈 진단, 유방암 발생 위험도 예측, 치매 조기 진단 등 21개가 포함된다.

닥터앤서의 21개 SW 중 식약처에서 의료기기로 판정받은 것은 11종이다. 이 중 뇌출혈 진단,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진단, 내시경영상 분석 기반 대장용종 분석, 뇌영상 수치 자동분할 등 4종은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았고, 치매조기진단 등 7종은 허가심사를 진행 중이다. 또, 5종은 비의료기기에 해당하고, 나머지 5종은 시제품 개발 중에 있다.

글로벌 시장진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CEO Dr. 크나위)에서는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을 추진하고 있다.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하는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은 짧은 기간 동안 학습용 데이터 구축, 학습모델 설계 등에 어려움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식약처 의료기기 인허가를 거쳐 의료진의 진료 지원에 적용될 때까지 정부의 체계적인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식약처 양진영 차장은 “식약처는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며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과기정통부의 장석영 제2차관은 “닥터앤서는 디지털뉴딜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닥터앤서가 국내외에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