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맞손

[사진=(왼쪽부터) 휴온스 엄기안 대표,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 김판수 바이오센터장, 정귀완 수석연구원]
휴온스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에 나선다.

휴온스는 지난 30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에 대한 억제 효과가 확인된 랄록시펜 및 신물질 10종에 대한 기술이전과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휴온스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한 ‘신종 코로나 항바이러스 물질 및 용도특허 기술이전 대상기업 공모’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로써 휴온스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유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정부 산하 기관이 보유한 정보와 민간 기업의 개발 역량 및 해외 임상, 사업 진출 노하우의 교류와 공동연구를 통해 랄록시펜의 코로나 19 치료제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휴온스는 임상시험협의체에 임상시험용 랄록시펜을 공급할 예정이며, 치료에 효과적인 맞춤형 제형 연구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임상협의체에는 아주대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경기도의료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참여한다.

랄록시펜은 골다공증치료제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의 공동연구를 통해 ‘코로나19바이러스 억제 활성 효과’가 확인된 물질이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EU가 추진 중인 ‘수퍼컴퓨팅 플랫폼을 활용한 프로젝트(Exscalate4COV)’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됐다. 현재 시판 중인 약물이라는 점에서 인체 투여에 대한 안전성도 확보된 상태다.

이외에도 휴온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종식 후 발생할 수 있는 신종 감염병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연구하고 있는 항바이러스 물질 10여종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했다. 해당 물질들은 메르스, 사스 등의 감염병 바이러스에 억제 효과가 있었던 물질들이다. 휴온스는 신종 변이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 개발을 위한 연구도 이어갈 계획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