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케어, 2분기 매출액 261억원…코로나19 영향에 전년比 41.1%↓

유비케어(대표 이상경)의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26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30일 유비케어가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3억원, 당기순손익은 25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부문 별로 보면, 병의원/약국 대상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과 제약데이터 사업 부문이 각각 2.3%, 1.1% 순성장하여 외형이 커졌다. 반면, 코로나19로 대면 영업활동 위축과 검진 수검 연기로 인해 의료기기 유통 및 건강관리의 경우 약세를 보였다.

이 기간 수익 지표 중, 매출총이익률은 55.0%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5.2%p 개선됐다. 하지만 미래 사업을 위한 일회성 컨설팅 비용이 반영되어 영업이익은 일시적으로 둔화됐다.

유비케어 관계자는 “일부 사업 부문에서 코로나19의 영향이 없지 않았지만, 수익성이 높은 EMR과 제약/데이터 사업 성장을 통해 매출총이익이 개선됐다”며 “하반기에는 신규 상품 라인업 확대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