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메타파마, 인체 주요기관 섬유증 치료 특허 획득

대사질환 신약개발 기업 ㈜노브메타파마(대표 황선욱)는 28일 서울대학교병원 및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체내 주요 기관에서 발생하는 섬유화를 억제해 섬유증을 예방, 개선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출원번호:제10-2020-0037859호)를 취득했다.

본 특허는 ㈜노브메타파마의 핵심물질인 CHP(사이클로-히스프로)를 주성분으로 하여 폐, 간, 심장 등 체내 주요장기에 발생하는 섬유화 발생을 억제해 섬유증을 예방, 개선 및 치료 효과가 있음을 나타내는 특허로, ㈜노브메타파마의 새로운 조성물은 특발성 폐섬유증을 포함 주요장기에 발생하는 섬유증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새로운 조성물은 ㈜노브메타파마가 2020년 상반기 미국에서 물질특허를 취득한 내인성 펩타이드 물질 ‘C01’을 사용했다.

C01에 대한 약물의 품질(CMC: Chemistry, Manufacturing, Control)과 안전성 (복합제 형태 검증)은 이미 미국 FDA에서 임상 3상 진입이 가능한 수준의 높은 개발단계에 있어, 향후 상용화 일정의 단축을 기대하여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특발성 폐섬유증은 폐조직이 섬유화 돼 기능을 상실하는 질병으로 전세계적으로 인구 10만명당 13명에서 20명이 이 질환을 가지고 있다.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2개의 제품이 2014년 승인된 바 있으나, 제한적인 효과를 보여 이를 보완 및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약제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시장조사기관에 (iHealthcareAnalyst, Inc.) 따르면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해마다 13.1%의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25년 5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노브메타파마는 현재 코넥스-코스닥 신속이전상장 프로그램을 통해 거래소의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 후 증권신고서 제출을 앞두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