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덴마크, 고령사회 코로나19 대처방안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10일 주한덴마크대사관, 덴마크 보건부 및 보건청, 코펜하겐시 및 보건복지부, 서울시, 국회국제보건의료포럼 등 각 기관의 노인 보건복지 관련 공무원 및 전문가들과 국제 워크샵을 진행했다.

온라인 및 오프라인 세미나로 진행된 이날 워크샵은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의 주관으로, ‘고령화 사회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 방안’이란 주제로 한국과 덴마크의 코로나19 대처방안에 대한 공유와 상호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양국의 공통 관심사인 ‘커뮤니티 케어’ 제도를 중심으로, 덴마크 보건부 노인돌봄 선임고문, 보건청 국장, 코펜하겐시 노인돌봄정책과장 및 한국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장, 서울시 건강증진과장, 건보공단 글로벌협력실장, 국회국제보건의료포럼 관계자 등 국내‧외 인사들이 양국간 협력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건보공단과 덴마크는 노인돌봄 및 커뮤니티케어 분야에 관한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5월 덴마크 왕세자비 주관으로 열린 한국-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를 시작으로, 덴마크 보건부 및 건보공단 업무교류 간담회, 주한 덴마크대사의 공단 및 일산병원 방문 일정 등이 진행됐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지난해 11월 커뮤니티케어와 복지 기술 관련 교류˙협력을 위한 덴마크 출장 등을 통해 양국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고령화 사회의 문제들을 대처하기 위한 정책교류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덴마크 측이 한국의 ‘K-건강보험’의 역할과 운영 노하우에 많은 관심을 두었다. 공단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 감염환자의 기저질환 유무와 중증도 등 위험 정도를 분석하고, 방역 당국은 이를 바탕으로 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 중증환자는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관리 시스템을 높이 평가한 것. 코로나19 치료비용이 전액무상(건강보험 80%, 정부 20% 부담) 지원된 점, 장기요양보험을 운용하며 요양병원·요양원에 다양한 방역 접근을 했다는 점 등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건강보험공단 강상백 글로벌협력실장은 “팬데믹은 양 국가의 보건의료 시스템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라며 “덴마크의 선진적 사회복지제도 운영 경험 노하우와 한국의 ICT 기술 및 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 경험의 지혜를 모은다면 지금의 재난적 상황을 빨리 타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