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 사업설명회’ 개최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사업설명회]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사장 배병준)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의 조기 성공을 돕기 위한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 사업설명회’를 30일 개최했다.

본 사업은 주요병원 임상시험센터와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간 지역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정부에서 지원 예정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요 지원 내용은 ▲의료기관 및 연구자 간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 협업체계 구축 ▲감염병전담병원 등의 임상시험 수행 환경 조성 ▲감염병 임상시험데이터 표준 모델 지원 등이다.

이날 사업설명회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가속화를 위해 마련한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 사업(안)」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의료기관 현장에서 감염병 임상시험 지원사항 등에 대한 의견 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보건복지부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관계자 및 주요병원 임상시험센터장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관심 있는 의료기관 전문가 18명이 참석했다.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본 사업을 통해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성공의 핵심인 다기관 임상시험이 체계적으로 수행될 뿐만 아니라, 국가 감염병 위기 시 의료기관 및 연구자간 임상시험 협력 구축 모델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지난 3일 정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7월 홈페이지를 통해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 사업」을 공고하고, 최종 사업자 선정을 통해 8월부터 지원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