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삼성서울병원, 면역항암제 개발 초석 다진다

지놈앤컴퍼니는 삼성서울병원 미래의학연구원과 면역항암제 공동연구개발 및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을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는 지놈앤컴퍼니의 ‘벤치 투 베드사이드(bench-to-bedside)’ 기술 플랫폼과 삼성서울병원의 ‘베드사이드 투 벤치(bedside-to-bench)’ 실제 의료현장이 만나 향후 면역항암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의 초석을 다지는 의미를 가진다.

특히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분야 선두 그룹에 있는 지놈앤컴퍼니의 기술 플랫폼과 삼성서울병원의 우수 의료시설 및 다양한 임상시험 경험을 보유한 의료진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지놈앤컴퍼니 박한수 대표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사의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이 효율적으로 어우러져 면역항암치료제 신약 개발에 새로운 동력을 얻을 것”이라며 “우수한 삼성서울병원의 인력과 함께 긴밀히 협업하여 전 세계의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가져다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삼성서울병원 이규성 미래의학연구원장은 “이번 협약은 기술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지놈앤컴퍼니와 임상시험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간의 활발한 면역항암 치료제 공동연구개발을 유도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동반 성과 창출의 중요한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근 활발히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지놈앤컴퍼니는 지난 4월 중순 머크/화이자의 면역항암제와 자사 GEN-001항암 마이크로바이옴을 병용하는 임상시험계획(IND)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올해 안으로 미국 내 임상 1/1b상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