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 아태 지역 최초 ‘로슈진단 통합자동화솔루션’ 도입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정식 개원과 함께 혈액분석검사를 보다 정확히 할 수 있는 솔루션을 도입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로슈진단의 자동화 연결 시스템인 CCM에 면역장비, 생화학 장비, 혈액 응고 장비인 cobas t 711 혈액응고 분석기를 연결한 것.

지난달 1일 정식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용인 기흥구 동백지구 내에 건립된 용인시 첫 번째 대학병원이다. 이번 개원과 함께 진단검사의학과에서 시행되는 혈액분석검사를 좀 더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로슈의 통합자동화솔루션을 도입했다.

로슈진단의 통합자동화솔루션은 환자의 혈액 샘플을 검사하기 전 필요한 전처리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하게 만드는 대량의 검체 Input시스템(Bulk Loader Module)과 전처리 장비(cobas p 612), 원심분리기(cobas p 471)가 생화학, 면역 장비와 양방향 이동 트랙으로 연결돼 자동화된 일련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가 완료된 샘플은 냉장보관 및 재검을 위해 냉장보관장비(cobas p 701)로 트랙을 통해 이동해 혈액검사에 필요한 전 과정이 자동화된다는 특징이 있다.

자동화 연결 시스템인 CCM에 연결된 cobas t 711 은 혈액응고 검사의 완전한 자동화를 구현한 장비로, 그동안 많은 수작업으로 인해 검사의 표준화가 어려웠던 혈액응고 검사에 카세트 타입의 시약을 새롭게 도입해 정확성과 안전성은 물론 검사의 표준화까지 이뤄냈다.

혈액응고검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술 전 검사 및 항응고 약물 치료 모니터링의 경우 검사 결과의 높은 정확도가 요구되기 때문에 검사자의 숙련도와 표준화가 매우 중요하다.

한국로슈진단 조니 제 대표이사는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cobas t 711과 로슈진단의 CCM을 연결 설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로슈진단 시스템 도입을 통해 대량 검체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와 매뉴얼 작업을 최소화해 검사의 효율성 향상에 기여하고, 환자에게 정확한 검사 결과를 제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전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정호 과장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로슈진단의 파트너십을 계기로 환자와 의료 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하고, 의료진과 환자에게 최고의 검사 결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