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 식약처 허가 완료

휴온스가 무보정 방식의 실시간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6(Dexcom G6 Continuous Glucose Monitoring System)’를 하반기에 출시한다.

휴온스는 덱스콤의 가장 최신 버전인 연속혈당측정기 모델인 덱스콤 G6에 대해 수입사인 사이넥스가 최근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덱스콤 G6는 지난 2018년 휴온스가 국내에 처음으로 정식 출시한 ‘덱스콤 G5’보다 향상된 성능을 가지고 있다. 센서 1회 사용기간이 7일에서 10일로 늘어났으며 제조 공정상 자동보정 기술이 포함돼 손가락 혈당 측정 없이 실시간으로 연속혈당 측정값을 통해 스마트하게 혈당관리를 할 수 있다. 연속혈당측정시스템 정확도(MARD) 또한 향상됐는데, 오차율이 성인은 9.8%, 유아는 7.7%로 낮아졌다.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시에도 덱스콤 G6를 통한 혈당 값 모니터링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임상적 확인도 받았다.

이를 통해 당뇨 환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겪었던 채혈의 고통뿐 아니라 당뇨 소모성 재료 구입비 부담을 줄이고, 약물 복용 시 겪었던 다양한 불편함도 개선했다.

휴온스는 간편해진 센서 장착 방법과 슬림해진 트랜스미터 사이즈가 환자들의 편의성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스 관계자는 “버튼 하나로 센서를 간단하게 장착할 수 있는 원터치 방식으로 소아 및 처음 사용하는 환자들도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다”며 “트랜스미터는 28% 슬림해져 옷 안에서 더욱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어플리케이션으로 센서 사용기간이 관리돼 10일간 센서를 정확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도 있다. 새로운 저혈당 경고 알람 시스템은 혈당이 급속도로 떨어지기 20분 전에 미리 알람을 보내 저혈당 발생을 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휴온스는 덱스콤 G6 출시에 맞춰 1형 당뇨 환자들이 즉시 급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비급여 등재 및 급여지원 기준금액, 조건 등을 확정하기 위한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 올바른 혈당 관리를 위한 환자 교육 및 상담 프로그램, 의료진에 대한 정보 제공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며, 서포터즈 운영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을 낮추고 접근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