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미국과 코로나19 진단시약 100만 명분 LOI 체결

[사진= (좌측에서 첫번째) 솔젠트 유재형 대표이사가 코로나19 극복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글로벌 유전체 정밀의학기업인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의 자회사 EDGC 헬스케어는 뉴욕, 네바다, 캘리포니아 등의 미국 주정부가 관계회사인 솔젠트의 코로나19 진단시약 100만 명분에 대한 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EDGC 헬스케어는 “미국 다수의 주에서 코로나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EDGC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대규모 시약을 공급해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194개국에 이르는 팬데믹 상황을 조기 종료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EDGC의 관계회사인 솔젠트 유재형 대표는 오늘(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기업 초청 간담회에 5개 기업 중 1개 기업 대표로 참석해 글로벌 위기 상황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형 방역시스템 구축에 역할을 한 진단시약 업계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진단시약 생산·개발 공정 과정과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제도 운용 현황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솔젠트 외 4곳 대표와 간담회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유재형 대표는 △GMP 공장의 증설에 따른 변경 신고 절차 간소화와 생산관련 기자재 및 설비 지원 △미국 FDA승인 등 각 국가 승인에 대한 정부의 전폭 지원 요청 △K-BIO의 국가적인 브랜드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국산 장비와 기술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지원 등을 제언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