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도 ‘개인 맞춤형’ 시대…K뷰티 육성 전략

[사진=VectorMoon/gettyimagesbank]
기름지고 뾰루지가 잘 생기는 피부, 푸석푸석하고 거친 피부 등 자신의 현재 피부 상태를 진단하고 이에 맞춰 제조한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

피부 상태나 선호도 등을 반영한 화장품을 판매하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가 시행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22일 열린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시험 합격자를 오늘 발표하고, 14일부터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식약처에서 처음으로 실시하는 이번 국가자격 시험에는 전국 28개 고사장에 8837명이 응시했고, 이 중 2928명이 합격해 33%의 합격률을 보였다.

응시생의 연령대는 1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으며, 40대가 29%로 가장 많았고, 30대(25%)와 20대(18%)가 그 다음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응시생과 합격생 모두 서울이 가장 많았고, 경기, 대전 순이었다. 직업군별로는 합격자 중 회사원이 46%, 자영업이 28%로 많았다.

코로나19 사태로 대구 지역 시험은 취소돼,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안정화되는 시기에 맞추어 다음 자격시험이 개최될 예정이다. 이는 식약처와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시험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공지된다.

이번에 합격한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는 맞춤형화장품 판매장에서 개인의 피부상태·선호도 등을 반영한 개인별 진단결과에 따라 화장품의 내용물에 색소, 향료 등 원료를 혼합하거나 화장품을 나누어 담는 역할을 맡게 된다.

향후 맞춤형화장품 시장이 확대되면 조제관리사에 대한 수요도 더욱 증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식약처는 맞춤형화장품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K-뷰티를 다시 한 번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